:::::::::::::::: P A R K S U N G Y E O N ::::::::::::
profile
artworks
artist's statement
installation view
review
note
 



login      

Sungyeon      {06-21 /Wednesday 19:43:25}   

  § 2007_벽_그 너머의 이야기 Wall - a story behind that §



이제 이 공간을 여러모로 활용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러면서도 저스스로도 정리도 되고요-_-;


벽_그 너머의 이야기 Wall - a story behind that
김미형_김민정_김시연_김현지_박성연_심소라_유진영_전가영_최원정

2006_0622 ▶ 2006_0730
갤러리 잔다리
http://www.zandari.com
* more information http://neolook.net/archives/20060627c


누구에게나 이러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눈 앞에 우뚝 선 벽을 맞닥뜨렸을 때, 굳게 닫힌 문을 열고자 손잡이를 잡는 순간, 밀폐된 방에 혼자 있을 때, 원하는 층에 멈춰선 엘리베이터의 문이 열리기 직전, 알 수 없는 막연한 두려움이 밀려오고 일순간 온몸의 근육이 긴장으로 약간 경직되는 찰나의 경험. 또 벽 너머 알 수 없는 소리들이 들려 올 때, 벽에 뚫린 구멍과 벽 틈 사이로 스며들어오는 빛을 발견했을 때, 우리의 호기심은 벽을 통해 들어오는 정체 불명의 그것들이 무엇인지 확인하고자 발동한다. 그 소리와 빛이 던지는 유혹의 덫에 걸려든 우리는 그 실마리를 쫓아 추적에 들어가고 때로는 상상의 나래를 편다. 벽 너머 저편에는 무엇이 있을까? 그곳에서는 어떤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

우리의 시야를 가로막고 선 벽은 마치 우리를 옴짝달싹 못 하게 하는 장애물과 같이 여겨지지만 여기서부터 우리의 상상력은 피어 오르고 보이지 않는 세상, 저편의 공간에 대한 이야기는 이렇게 벽에서 시작된다.

전시장과 계단, 통로 , 엘리베이터에 이르는 모든 공간을 벽으로 , 벽 안으로 , 벽 너머로 구성해낸 9 명의 작가들이 만들어내는 안과 밖 , 이쪽과 저쪽이 넘나들고 전치되고 교차하는 본 전시가 모험에 참여한 관객이 만들어가는 이야기의 소재가 되길 바란다 . 눈앞에 가로막힌 전시장의 공간과 벽을 드나들고 넘어가며 실마리를 추적하며 작품을 감상하는 것이 동화 속 상상과 환타지의 세계로 가는 유희의 통로가 될 수 있다면 . 벽에서 출발한 이야기는 끝이 없이 이어질 것이다.

Anyone might have such an experience, say, of being terrified by unknown fear and having muscle rigid, when coming face to face with a high wall, being alone in a closed space, or waiting for the door to open for a few seconds right after the elevator gets to the floor you destined to. And when we hear indistinct noise from behind a wall, or find lights coming through a hole or a crack on a wall, our curiosity is invoked to check what lies the behind the wall. Being captured by the seduction of those sound and light, we chase those uncertain clues and start to give full play to our imagination. What is it that lies behind the wall? What is happening there?

While the wall interrupting our view seems to be an obstacle, it is right from here on the wall that our imagination starts to run, and also a story about a space beyond, invisible world begins.

We wish this show, where nine artists constructed every space, from the exhibition room to staircases, passages, even an elevator, as wall, inside-wall, behind-wall so as inside and outside, hither and thither to dislocate and intersect each other, would be a subject of a story, which visitors designate themselves. If to appreciate the works like that could be a passage of play to a world of imagination and fantasy in fairytale, the story started from the wall would continue endlessly.
Upload1  06062709c.jpg
list  

No
Subject
Name
Date
33      2011_Sublimation-Connotative    Sungyeon 11/04/25
32      2011_전시기획Curating '오후 네시 속으로' into 4pm    Sungyeon 11/04/25
31      2010_전시기획Curating 'Frozen in Time'    Sungyeon 11/04/24
30      2010_Open Studio in ISCP    Sungyeon 10/12/03
28      2010_Humming for Days    Sungyeon 10/10/28
23      2010_UP-AND-COMERS 신진기예    Sungyeon 10/04/16
15      Essay_Visits. Consolidates. Disappears by Taey Iohe    Sungyeon 10/02/15
13      글: 찾아온. 단단한. 사라진    Sungyeon 10/02/15
12      2009_still lives; small voices    Sungyeon 09/11/28
11      2008_Stimulatives    Sungyeon 08/12/18
10      2008_여성60년사 그 삶의 발자취 Herstory 60    Sungyeon 08/12/18
9      2008_아티스트s’ 가든 - 아이들의 정원 전시    Sungyeon 08/12/18
8      2008_4482: Exhibition of emerging Korean artists in London    Sungyeon 08/10/23
7      2008_TENDERPIXEL PRESENTS: SUNGYEON PARK & TREVOR KIERNANDER    Sungyeon 08/08/28
6      글: 웅얼거리는 미친 언어들    Sungyeon 07/10/01
4      2007_Chelsea MA shows 2007    Sungyeon 07/09/18
3      2007_벽_그 너머의 이야기 Wall - a story behind that    Sungyeon 06/06/21
List   [1][2] 3  
Copyright 2019 Park Sungyeon